롯데의 홈런쇼, 홈런3방으로 넥센을 잠재우다.

스포츠

 

 

만루홈런, 솔로홈런, 쓰리런홈런 3개의 홈런이 터져 나왔습니다. 경기결과는 8 - 0 홈런으로만 8득점을 올린 롯데의 승리였습니다. 얼마만의 홈런쇼인지 모르겠습니다. 올시즌 상대적으로 홈런포가 부족해 보였던 롯데타선이 시즌 처음으로 화끈한 홈런쇼를 펼친 경기였습니다. 기선제압용 강민호의 만루홈런, 상대투수의 좌절시킨 김주찬의 솔로홈런, 경기의 쐐기를 박은 박종윤의 3점홈런, 적절한 순간마다 홈런포가 터져 나오며 손쉽게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타선의 지원과 함께 선발투수 유먼의 호투가 빛났습니다. 유먼은 7 2/3이닝동안 피안타 4개 사사구 4개를 기록하며 무실점으로 경기를 이끌었습니다. 여기에 필승조 김성배가 1 1/3이닝동안 퍼펙트한 피칭으로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하였습니다. 8점차 여유있는 상황에서 필승조 김성배의 등판이 다소 의외였지만, 화끈했던 타선과 함께 마운드에서도 깔끔한 모습을 보여 주었습니다.

 

 

1회말 롯데의 공격은 김주찬으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김주찬이 안타를 때려내며 포문을 열었고, 조성환이 뒤를 이어 안타를 때려내며 무사 1,3루의 찬스를 잡았습니다. 그러나 손아섭의 땅볼타구 상황에서 김주찬이 아웃을 당하며 선취점을 올리지 못한채 아웃카운트 하나만 올리게 되었습니다. 다행히 김주찬이 런다운 플레이를 펼치며 주자가 2,3루에 진루시킨 부분이 롯데로서는 다행스러운 부분이었습니다.

계속된 1사 2,3루의 찬스 롯데 전준우가 볼넷을 골라내며 만루의 찬스로 이어졌습니다. 만루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선 박종윤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롯데는 자칫 한점도 뽑지 못한채 찬스를 무산시킬 위기에 몰리게 되었습니다. 무사 1,3루의 찬스가 득점 없이 2사 만루의 찬스로 바뀌면서 롯데는 조바심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찬스가 무산될 위기에서 타석에는 강민호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찬스를 놓칠 수도 있다는 초조함을 느끼던 순간 강민호는 저의 초조함을 한순간에 없애 주었습니다. 강민호는 롯데의 올시즌 첫 만루홈런을 쏘아 올리며 모든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고, 자신도 홈을 밟았습니다. 자칫 찬스가 무산되었다면 힘든 경기가 될 수도 있었지만, 강민호의 만루홈런으로 롯데는 편안한 마음으로 경기를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이후 양팀은 득점 없이 지루한 공방전을 펼쳤습니다. 롯데타선은 매이닝 주자를 출루시켰지만 추가점을 올리는데 실패하였고, 넥센 역시 이렇다할 찬스를 잡지 못한채 유먼의 호투에 막혀 경기를 끌려 갔습니다. 4점차 리드를 하고 있는 롯데였지만, 추가점을 계속해서 올리지 못한다면 경기후반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추가점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에서 적절한 타이밍에 롯데의 홈런포가 또 다시 가동되었습니다. 4회말 지난 두타석에서 안타, 2루타를 때려내며 절정의 타격감을 보였던 김주찬이 이번에는 솔로홈런을 쏘아 올리며 불붙은 타격을 선보였습니다. 김주찬의 홈런으로 롯데는 추가점을 올리며 보다 안정적으로 경기를 이끌어 갈 수 있었고, 김주찬은 안타, 2루타, 홈런을 기록하며, 3루타만 때려내면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5점차 여유(?)있는 점수차로 앞서 가던 롯데는 7회말 쐐기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조성환, 손아섭의 연속안타로 만든 찬스에서 박종윤이 쓰리런 홈런을 쏘아 올렸습니다. 넥센은 박종윤의 홈런포로 추격의지를 상실한채 무기력한 모습으로 롯데에게 영봉패를 당하였습니다. 적절한 순간마다 터져나온 롯데의 홈런포 앞에 넥센은 어쩔 도리가 없었습니다.

롯데의 홈런쇼는 정말 오랜만이었습니다. 지난해 홈런 1위를 기록했던 롯데지만 올시즌은 홈런 5위에 올라 있습니다. 여전히 타율 1위에 올라있는 막강한 타선이지만 한방이 부족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올시즌 소총부대라고 불리는 롯데타선이 오랜만에 화끈한 장타력을 보여주며, 언제든지 장타를 터뜨릴 수 있다는 힘을 보여 주었습니다.

롯데타선이 불을 뿜는 동안 롯데의 마운드는 상대타선을 침묵시켰습니다. 옆구리 통증으로 한차례 휴식을 취한 유먼은 건강한 모습을 뽐내며 롯데 마운드를 지켜 주었습니다. 올시즌 롯데의 에이스는 유먼이라고 하여도 전혀 문제가 없을 것입니다. 그리고 유먼의 이어 등판한 롯데의 필승불펜 김성배, 김성배의 등판은 다소 의외였습니다.

여유있는 점수차 속에 잦은 등판을 하고 있는 김성배를 또 다시 등판시킨점은 의문을 남겼습니다. 이런 경기에서는 김성배에게 휴식을 제공하는 편이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떤 의도로 등판을 시킨 것인지 알 수 없지만, 이날 경기에서 김성배의 등판은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잦은 등판을 하는 필승조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휴식이 아닐까요?.....

 

 

2012.06.04 00:12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콩이민지 2012.06.04 12:32 URL EDIT REPLY
정말 짜릿한 승부였어요 ㅋㅋㅋㅋ
와우 ~~~ ^^
1회말 기대도 안했던 만루홈런이 터지자 ~~ 우리 모두 ~~ 일어나서 미친듯이
응원했죠 ~ ㅋㅋㅋ
정말 승률 100%가 맞아요 ㅋㅋ 7월에 또 ~ 사직 가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